의학·과학 >

스마트폰으로 두드리기만 해도 사물을 인식한다

[파이낸셜뉴스] # 아침에 일어나 물을 마시려고 냉장고를 보니 생수가 몇병 남지 않았다. 스마트폰을 생수병에 두드리자 자동으로 생수를 구매하는 앱을 연결해 주문했다. 아침으로 파스타를 요리하기 위해 냄비에 스마트폰을 두드리면 물이 끓는 시간에 맞춰 타이머가 작동한다. 식사 후 밖에 나가 자전거를 두드리자 스마트폰에 있는 내비게이션이 작동하기 시작한다.
스마트폰으로 두드리기만 해도 사물을 인식한다
물병에 노크 했을 때의 예시. 노커는 물병에서 생성된 고유 반응을 스마트폰을 통해 분석하여 물병임을 알아내고, 그에 맞는 서비스를 실행 시킨다. KAIS 제공
국내 연구진이 카메라나 전자태그 없이 스마트폰으로 노크만해도 사물을 인식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일상 생활에서 스마트폰을 활용해 다양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가능하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KAIST 전산학과 이성주 교수 연구팀이 스마트폰으로 두드려 사물을 인식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일 밝혔다.

이성주 교수는 "노커 기술은 다른 기술과 달리 상용 스마트폰으로 이용 가능한 기술이므로 실용화에 대한 장벽이 낮다."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빈 물통을 스마트폰으로 노크하면 자동으로 물을 주문하거나,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활용해 취침 전 침대를 노크하면 불을 끄고 알람을 자동으로 맞춰주는 등 '노커기술'의 구체적 활용 사례 15가지를 선보였다.

이성주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노커 기술'은 카메라 등 별도 기기를 쓰지도 않고도 높은 정확도로 사물을 인식했다.

노커 기술은 물체에 '노크'를 해서 생긴 반응을 스마트폰의 마이크,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로 감지하고, 이 데이터를 기계 학습 기술을 이용, 분석해 사물을 인식하는 기술을 말한다.

연구팀이 책, 노트북, 물병, 자전거 등 일상생활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23종의 사물로 실험한 결과 혼잡한 도로, 식당 등 잡음이 많은 공간에서는 83%의 사물 인식 정확도를 보였고, 가정 등 실내 공간에서의 사물 인식 정확도는 98%에 달했다.

이 연구는 과기정통부 차세대정보컴퓨팅기술개발사업 및 정보통신·방송 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지난달 유비쿼터스 컴퓨팅 분야 저명 학회인 'ACM UbiComp'에도 발표된 바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학습이 되지 않은 영역에서도 사용 가능한 모바일 센싱 기법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