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한-아세안 정상회의 전 필리핀 등 3개국과 FTA 체결"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11월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50일 앞두고 청와대가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 확대를 통해 자유무역을 증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정상회의 전까지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3개국과 양자 FTA 체결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한·일 갈등은 물론, 미·중 무역마찰이 지속되는 가운데 이번 정상회의를 아세안 국가들과의 경제협력 강화의 계기로 삼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6일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D-50' 브리핑에서 "주요국 간 무역갈등이 고조되고 보호무역 추세가 심화되는 상황에서 우리나라와 아세안 국가들은 자유무역 질서가 강화돼야 한다는 믿음을 공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관심을 모으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의 참석 가능성에 대해서는 "노코멘트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