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해경,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방역 활동

(사진= 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사진= 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인천해양경찰서는 최근 강화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방역을 위해 소속 공기부양정을 강화해역에 배치,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강화해역은 교동도, 볼음도, 서검도 등으로 북한과 가까운 지리적 특성상 도서 간 멧돼지나 사체 이동이 용이한 해역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으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다.

인천해경은 평소에도 강화해역에 경비함정을 상시 배치해 운용 중이나 협수로와 저수심 등 항행 장애물이 많아 활동에 제약이 있어,수심과 어망 등 장애물의 영향을 받지 않는 공기부양정을 어로한계선 내측에 추가로 투입해 순찰을 강화하고, 어로한계선 외측수역은 군부대와 협조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차단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 외국어선 나포 및 검문검색에 동원된 경비함정은 자체 방역 작업을 철저히 하는 한편 출어선박을 대상으로 교육 및 홍보를 실시해 돼지 등 동물사체를 발견했을 경우 즉시 관할 지자체 및 해경, 군부대 등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hsh335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