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국감현장] 소방청장 "소방공무원 정밀진단, 의무화·규정화"(종합)

정문호 소방청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소방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9.10.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정문호 소방청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소방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9.10.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정문호 소방청장이 소방 공무원들의 열악한 처우에 대한 지적을 받은 뒤 "현재 임의 조항인 정밀 진단에 대해 반드시 이행될 수 있도록 정밀 진단을 의무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소방청은 임용부터 퇴직까지 개인의 건강 진단 결과를 관리할 수 있는 전문시스템 구축을 통해 소방 공무원에 대한 건강 문제를 챙긴다는 계획이다.

정 청장은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소방 공무원에 대한 건강 진단에 대한 질의를 받았다.

소 의원은 "지난해 특수건강 진단을 받은 소방관 4만5000여 명 중에서 관찰을 요하거나 건강 이상을 호소한 비율이 67.3%"라며 "일반 국민에 비해 20% 이상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 의원은 "무엇보다 소방청 자료를 살펴보니 2014년과 2015년에는 전국 어디에도 정밀건강진단을 실시되지 않았다. 최근 3년간 정밀건강진단 예산을 편성해 실시한 곳은 부산뿐이다"고 말했다.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도 마찬가지로 소방 공무원들의 열악한 처우를 꼬집었다.

박 의원은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소방 공무원인데 혹사를 당하고 있고, 소방청에서 방치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특수건강 검진자의 67%가 건강 이상자였는데 정밀 검진을 받은 숫자는 100명도 되지 않았다. 강제 조치를 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 중인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정문호 청장은 "건강 검진 문제에 대한 지적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라며 "정밀 진단에 대해 소홀했던 면이 있다. 이 규정이 강제 규정이 아니라 임의 조항이라 예산 확보가 안됐던 것 같은데, 이 부분을 각별히 신경 쓰고 정밀 진단이 이행되도록 지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청장은 "규정을 바꾸기에 앞서 올해 대부분 시도에서 예산을 반영해서 정밀 건강진단을 추진하고 있는데, 일부 안 된 곳이 있다면 내년부터 반드시 실시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권미혁 민주당 의원은 소방공무원들의 건강 상태 통계를 전하며 소방청의 빠른 대처를 강조했다.

권 의원은 최근 3년 간 순직한 소방관 중 27%가 급성심정지 등 뇌심혈관 질환이었는데, 정작 뇌심혈관 질환은 건강 검진 항목에서 누락됐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현재 설문지 정도의 검사만 할뿐 뇌심혈관과 관련된 것이 기본 항목에 없다"라며 "이는 굉장히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정문호 청장은 "건강검진 항목은 현재 개편 작업 중"이라며 "심혈관 질환 등에 대해 반드시 포함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소방보건관리 시스템을 새롭게 꾸렸다. 건강 검진 결과를 넣어 퇴직할 때까지 (몸 상태를)관리할 수 있도록 처우 향상에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