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화전산단 6로' 기업, 태풍 미탁 피해 심각

17개 기업 건물 파손·제품 손상
직접적인 피해액만 수십억 달해
태풍 '미탁'에 의한 지역 기업 피해가 화전산단6로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상공회의소는 지난 4일 현장에 조사인력을 긴급 파견해 조사한 결과 화전산단6로에서 돌풍에 의해 공장 건물 지붕이 날아가거나 외벽이 무너지는 등 업체당 수억원에 이르는 피해가 발생했다고 7일 밝혔다.

심각한 피해를 본 기업 수만 17곳에 이르고 건물이 파손되면서 생산해 둔 제품이 물에 젖거나 잠겨 피해를 본 기업도 적지 않았다. 생산시설이 파손돼 향후 조업에 큰 차질이 예상되는 곳도 있었다.

복구가 진행됨에 따라 강풍으로 인한 기업의 직접적인 피해액만 수십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생산차질에 따른 피해를 감안하면 피해규모는 향후 더 커질 전망이다.

화전산단6로에 있는 기계부품 제조업체인 A사는 강풍으로 공장 지붕과 벽면, 출입문과 창문이 파손됐다. 파손 부위로 비가 새어 들어와 제품은 물론 생산설비가 침수돼 생산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여기에 외부에서 날아온 파편으로 인해 사무동을 포함한 대부분 건축물이 훼손되기에 이르렀다.

자동차 부품을 제조하는 B사도 사무동 지붕과 벽면, 출입문 등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다. 자재를 보관하는 야드 차양시설과 크레인이 붕괴되면서 당분간 정상적인 생산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 회사의 경우 화재보험은 가입돼 있었으나 풍수해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아 복구에 따른 비용 부담을 고스란히 업체가 떠안을 수밖에 없다.

기계부품을 제조하는 C사도 생산공장과 사무동, 크레인 등 대부분 시설이 피해를 입었다. 조사 당시 단전으로 모든 시설에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복구에도 애를 먹고 있었다.
이 업체는 앞으로 복구에만 최소 1개월 이상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부산상의는 이번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에 대해 신속한 지원을 요구하는 건의서를 부산시와 관할 지자체, 중기청 등 유관기관과 금융기관에 각각 전달했다.

상의 관계자는 "지역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한 태풍 피해 예방과 최소화를 위해 시설 점검을 더욱 철저히 하고 부산시를 비롯한 유관기관들도 피해 기업에 대한 신속한 모니터링과 지원 시스템을 보완하는 선제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