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여상규 법사위원장 역대급 파렴치..윤리위 제소"

與, "여상규 법사위원장 역대급 파렴치..윤리위 제소"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법사위 국감장에서 동료의원을 향해 욕설을 내뱉은데 대해 "역대급 파렴치함"이라고 비판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여 위원장은 지난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 현장에서 김종민 민주당 의원 등 동료 의원들을 향해 욕설을 내뱉어 물의를 일으켰다.

8일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법사위 국감장에서 모두의 귀를 의심케하는 발언이 있었다"며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동료 의원들에게 욕설을 했다. 역대급 파렴치함"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여 위원장의 즉각적인 법사위원장직 사퇴를 요구하며 국회 윤리위 제소 방침을 밝혔다.
윤리위가 구성되지 않은 상황이라 실질적으로 심사 자체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역사의 기록은 그의 후손들에게 불명예로 남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가능한 빠른 시간에 여 위원장에 대한 윤리위 제소를 진행할 방침이다.

원내대변인 정춘숙 의원은 "여상규 위원장의 경우 오늘 오후쯤 윤리위 제소를 진행하려 한다"며 "윤리위 구성은 각 위원회와 관련해 원대들 간 의논해 구성하면 바로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