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한국의 갯벌' 유네스코 현지실사 완료

서천갯벌 등 4곳 12만9346ha 해당
내년 7월 유네스코세계유산위원회서 최종 결정

[파이낸셜뉴스]
해양수산부와 문화재청은 '한국의 갯벌'이 9월 30일부터 10월 7일까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현지실사를 받았다. 정부는 한국의 갯벌을 2019년도 유네스코(UNESCO)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했다.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현지실사 및 평가는 유네스코의 의뢰에 따라 자문기구에서 수행하는 것이다.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신청한 ‘한국의 갯벌’은 ▲서천갯벌(충남 서천), ▲고창갯벌(전북 고창), ▲신안갯벌(전남 신안), ▲보성-순천갯벌(전남 보성, 순천) 등 총 4개로 구성된 연속 유산이다. 연속 유산이란 명확하게 정의된 연결고리를 갖는 둘 이상의 관련 구성 요소를 포함한 것을 말한다.

이번에 신청되는 전체 유산구역은 12만9346ha이며, 모두 해양수산부가 연안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고 있다.

현지실사 담당자들은 서천 유부도, 고창 만돌리, 신안 선도, 보성 장도, 순천만 등 4개 지역을 방문하여 해당 갯벌의 보전·관리 현황과 세계자연유산 등재요건의 충족 여부를 꼼꼼히 점검했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이번 실사를 포함한 최종 평가결과를 2020년 7월에 열리는 ‘제44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세계유산 등재 심사에 보고하며, 이 위원회에서 세계자연유산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