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상규 욕설 논란, 이인영 "X신 반사" vs. 나경원 "혼잣말"

여상규 욕설 논란, 이인영 "X신 반사" vs. 나경원 "혼잣말"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여상규 욕설 논란, 이인영 "X신 반사" vs. 나경원 "혼잣말"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여상규 법사위원장을 성토하는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국정감사 도중 여당 의원을 향해 욕설을 내뱉은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8일 윤리위 제소 등 강경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윤리위 제소는 부적절하다고 맞섰다.

특히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한국당 소속 여상규 위원장이 했던 욕설을 다시 언급하면서, "여상규 의원에게 고스란히 반사해서 돌려주겠다"고 일침했다.

이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혼잣말로 한 모양"이라며 욕설에 대해 여 의원이 사과를 한 만큼 윤리위 제소는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은 일단 여상규 법사위원장을 윤리위에 제소키로 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우리 당은 윤리위에 여상규 의원을 제소하겠다"며 "윤리위가 구성되지 않아 심사는 어렵겠지만 역사의 기록은 그의 후손들에게 두고두고 불명예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여상규 위원장을 여 의원이라고 부르며 "국정 감사장에서 동료 의원에게 욕설까지 했다. '웃기고 앉아있네. X신 같은 게..' 역대급 파렴치함"이라고 설명, "여 의원에게 고스란히 반사해서 돌려주겠다. 여 의원은 더 이상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여 위원장은 전날 국회 법사위 서울중앙지검 국감 현장에서 김종민 민주당 의원 등 동료 의원들을 향해 욕설을 해 물의를 일으켰다.

이러한 욕설은 여 위원장이 송삼현 남부지검장에게 질의를 한 것이 발단이 됐다.

여 위원장은 "야당 의원이 패스트트랙을 저지하려다 고발당했는데 그것은 순수한 정치 문제"라면서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고, 이에 김종민 의원은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수사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발언하는 것은 명백하게 반칙"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공방이 격해지면서 여 위원장이 급기야 나지막한 목소리로 욕설을 했고, 해당 욕설은 인터넷을 통해 영상으로 퍼져나갔다.

논란이 확산되자 여 위원장은 "김 의원 말에 화가 나서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한다"며 "흥분한 것은 사실이다. 정확한 표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이인영 원내대표는 여 위원장을 향해 "국감장에서 본인에 대한 수사 중지를 요구한 것은 헌정사상 처음일 것"이라며 "여 의원은 한술 더 떠 '수사 중지가 검찰개혁'이라는 망언까지 선보였는데 참으로 뻔뻔하다"고 일갈했다.

민주당의 강경한 모습에 한국당은 "오히려 민주당 상임위 위원장들의 편파적 진행들이 곳곳에서 보여진다"고 반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감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여 위원장 제소에 대해 "욕설 발언은 부적절하다고 본다"면서도 "다만 그것이 방송에 나올지도 모른 혼잣말로 한 모양"이라고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 발언에 대해선 사과를 했기에 윤리위 제소까지 가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본다"며 "오히려 민주당 위원장들의 편파적 진행들이 곳곳에서 보여진다"고 지적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