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학용, 文 주52시간 보완 당부에 "앞뒤 맞지 않아..사과하라"

김학용, 文 주52시간 보완 당부에 "앞뒤 맞지 않아..사과하라"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주 52시간 근무제의 보완을 언급한 것에 대해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은 "이제와서 경제계 우려가 크다며 보완입법을 서둘러 달라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소속인 김학용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문 대통령을 겨냥, "경제상황을 전혀 고려치 않고 일방적 몰아치기식으로 경제를 더 어렵게 만든 장본인"이라며 이같이 반박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세종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정부는 기업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애로 해소에 보다 적극적으로 노력하라"며 내년부터 실시되는 30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과 규제 혁신 등을 주문했다.

이에 김학용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실패한 소득주도성장과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중소기업은 물론 대기업까지 나서 어려움을 호소해 왔다"며 "그동안 그런 하소연이 들리지 않았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와 직결되는 경제정책 실패에 대해 먼저 진솔한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며 "더 낮은 자세로 땜질식 처방이 아닌 경제정책 대전환을 통해 근본적 처방에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