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윤석헌 금감원장 "中 CEREG사태, 검찰서 위반사항 드러나면 검사"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오전 서울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조국펀드 관련 질의에 답을 하고 있다. 2019.10.08.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오전 서울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조국펀드 관련 질의에 답을 하고 있다. 2019.10.08.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하종민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8일 중국 에너지기업 중국국저에너지화공집단(CERCG)의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사태와 관련해 "검찰 수사를 통해 위반사항이 드러나면 적극적으로 검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 원장은 지상욱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지상욱 의원은 "부도날 것이 뻔히 예정돼있는 내용을 알면서도 금품을 수수하고 그것을 펀드 채권에 끼워서 파니까 내용도 모르는 국민들이 피해를 보는 것"이라며 "불완전판매가 아니라 사기"라고 지적했다.

지 의원은 "금융당국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생각을 한다"며 "사기판매의 문제에 대해서 처벌이 필요하고 피해구제가 필요하기 때문에 지난해 국감 말고 새로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에 대해 "(사기판매)그 부분은 제가 단정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또 피해자 50여명의 민원 가운데 한 명에 대해서만 불완전판매 판정을 한 것과 관련해서는 "부산은행의 경우 분쟁조정위원회에 들어온 것을 저희가 그렇게 권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검찰 수사를 통해서 위반사항이 드러나게 되면 저희들이 검사를 적극 실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hahah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