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광역시, 식품위생업소 식품진흥기금 지원 대상 확대

15일부터 신규 사업자도 융자 가능
광주광역시, 식품위생업소 식품진흥기금 지원 대상 확대

【파이낸셜뉴스 광주=황태종 기자】광주광역시는 식품위생업소의 자발적인 시설 개선을 유도하고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업소를 지원하기 위해 실시하는 '광주광역시 식품진흥기금 융자 사업' 대상을 확대한다고 9일 밝혔다.

기존에는 영업 신고 후 6개월 이상이 지난 광주시 관내 식품제조·가공업(즉석판매제조 가공업 포함), 식품접객업소 등만 참여할 수 있었으나, 규칙개정에 따라 오는 15일부터는 영업신고 후 바로 사업을 신청할 수 있다.

사업 대상으로 선정되면 영업에 필요한 기계 설치, 조리시설 및 화장실 등 영업장 위생시설 개선자금에 한해 융자를 지원받게 된다.

융자 한도액은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적용업소는 최대 3억원(연1%) △식품제조가공업소 7000만원(연2%) △식품제조가공업 이외의 업종 5000만원(연2%) △화장실만 개선할 경우 1000만원(연2%) 등이다.

융자조건은 5000만원 미만은 1년 거치 3년 균등분할상환, 5000만원 이상은 1년 거치 5년 균등 분할상환이다.

신청 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시 식품안전과 또는 각 자치구 위생과로 문의하면 된다.

단, 영업정지 이상 행정처분을 받고 1년이 지나지 않았거나 행정처분이 진행중인 업소, 이미 융자를 받아 상환잔액이 남은 업소, 선 시설개선 후 융자금 신청업소는 제외된다.

이재교 시 식품안전과장은 "음식문화개선사업의 하나로 식품위생업소에 저렴한 이자로 융자를 지원하는 사업을 실시한다"며 "이번 사업으로 식품위생업소의 시설 개선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