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제주문화 중흥’ 제58회 탐라문화제 9일 개막

진행중 이번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될까요?

(~2021-01-28 23:59:00 종료)

fnSURVEY

15일까지 5일 동안 진행…12일 퍼레이드 페스티벌, 43개 읍면동·재외도민 참가

‘제주문화 중흥’ 제58회 탐라문화제 9일 개막
탐라문화제 퍼레이드 페스티벌 /사진=fnDB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도와 한국예총 제주도연합회(회장 부재호)가 주최하고 탐라문화제 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제58회 탐라문화제가 '탐라인의 삶, 제주 문화 중흥'을 주제로 9일부터 오는 13일까지 5일 동안 제주시 산지천 탐라문화광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탐라문화제에서 단연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 프로그램은 12일에 있을 퍼레이드 페스티벌이다.

페스티벌에는 제주 특산물과 전설·신화를 아우르는 다양한 소재들을 가지고 제주도내 43개 읍·면·동이 참여하고, 세계제주인대회에 참가하는 재외도민들을 비롯해 해외 출연진들이 거리행진을 펼친다.

‘제주문화 중흥’ 제58회 탐라문화제 9일 개막
탐라문화제 퍼레이드 페스티벌 /사진=fnDB

탐라문화제 추진위는 퍼레이드 페스티벌에선 제주시청에서 출발해 제주칼호텔 사거리-남문로터리-중앙로-산지천 행사장까지 이어지도록 퍼레이드 구간을 확장하고, 경연에 참가하는 참가팀들을 3개 구역으로 진행함으로써 행진과정에서 정체가 없도록 했다.

부재호 예총 제주도연합회장은 "탐라문화제는 도민과 관광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모두의 축제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탐라문화제는 제주에서 가장 오랜 전통의 종합 문화예술축전이다. 1962년부터 제주예술제로 개최되다 1965년 4회 때부터 한라문화제로 이름을 바꿔 종합문화축제로 전환됐다. 이어 2002년부터는 탐라문화제로 진행되고 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