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대통령, 조코위 인니 대통령 취임 축하..."양국 공동번영 하길"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20일 취임식
-노영민 비서실장 '경축특사' 파견..."직접 만나길 기대"

文대통령, 조코위 인니 대통령 취임 축하..."양국 공동번영 하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패션몰에서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매장을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8.9.10/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하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소중한 친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님의 취임을 축하한다"며 "인도네시아는 조코위 대통령님을 다시 선택했고, 대통령님의 포용적 리더십과 함께 인도네시아는 더욱 역동적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통령님께서 보여주신 우정과 신뢰 덕분에 인도네시아와 한국은 아세안에서 유일한 '특별전략적동반자 관계'로 발전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대통령님의 '진보하는 인도네시아' 비전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을 잘 조화하여 양국이 공동번영을 이뤄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각별한 우정의 마음을 담아 경축특사를 파견했다"며 "새정부 출범을 계기로 양국 국민들 간의 협력이 더욱 긴밀해지길 바라며, 조코위 대통령님과 직접 만나 축하할 날을 기다린다"고 기대했다.

지난 4월17일 대선에서 승리해 연임에 성공한 조코위 대통령은 이날 취임식을 열고 두번째 임기를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을 경축특사로 파견했다.
노 실장은 문 대통령의 친서를 조코위 대통령에게 전달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노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조코위 대통령님 취임식에 맞춰 대통령님 특사 자격으로 인도네시아에 왔다"며 "대통령님 친서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아세안에서 유일한 특별전략적동반자 관계다"라며 "조코위 대통령님의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