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국당, 與 공수처 속도전에 "검찰 아닌 정권개혁 시급"

"정경심 구속영장에 조국 수사 속도 내자 두려운 것인가" "여당, 단일안도 없는 엉터리 패스트트랙 법안 밀어붙여" "민주당이 말하는 사법개혁은 장기집권 위한 추악한 포석" "공수처 언급한 文대통령은 국민 분열시킨 책임 통감하라"

한국당, 與 공수처 속도전에 "검찰 아닌 정권개혁 시급"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2019.10.21.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자유한국당은 21일 더불어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우선 처리하겠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지금 시급한 건 거짓과 궤변의 검찰개혁이 아니라 독선과 오기뿐인 문재인 정권에 대한 정권개혁"이라고 비판했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기존 합의마저 깨고 패스트트랙 법안 중 공수처법만 먼저 처리하겠다고 한다. 한국당과는 23일까지만 협상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정경심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되고 조국 수사가 속도를 내자 두려운 것인가"라며 "민주당은 단일안조차 없는 엉터리 패스트트랙 법안을 제대로 된 논의도 없이 밀어붙이겠다고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을 통제할 수 없다는 다급함에 이성을 잃어버린 것 같다"며 "조국 수사를 어떻게든 막아보려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눈 감고 귀 막고 막무가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은 관제촛불까지 동원해 국민의 명령이라고 억지를 부리며 공수처를 밀어붙이고 있다"며 "사법장악을 멈추라는 광화문을 가득 메운 목소리는 국민의 명령이 아닌가"라고 개탄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개혁이라고 이름 붙인다고 해서 개악이 개혁이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청와대와 민주당이 말하는 사법개혁은 결국 마음에 안 드는 판검사들 손볼 수 있는 사법장악이며 장기집권을 위한 추악한 포석"이라고 꼬집었다.

한국당, 與 공수처 속도전에 "검찰 아닌 정권개혁 시급"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하고 있다. 2019.10.21. photo@newsis.com
그러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은 검찰의 과도한 권력을 개편하는 것은 관심이 없다"며 "검찰의 권력을 탐하고 있을 뿐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진정한 검찰개혁은 검찰독립"이라며 "조국은 도미노의 시작일 뿐이다. 문 정권의 권력형 비리 수사는 국민의 명령이다.
검찰개혁이라는 미명으로 결코 막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종교지도자 초청 간담회 자리에서, 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한 역할을 요구하면서도 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에 대한 이야기를 또 다시 입에 담았다"며 "국민분열이 조국으로 인해 촉발됐음에도 이 사태의 원인제공자인 대통령의 남의 일 얘기하는 듯한 모습에 국민들의 실망감은 한층 더 커졌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이 성토하는 공정하지 못한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장본인으로서,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국민분열의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통합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은 대통령 본인임을 잊지 마라"고 촉구했다.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