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NSC 상임위 "비핵화 협상, 금강산 관광 대응 방안 논의"

한반도 비핵화 협상 등 최근 북한 동향 점검 한·아세안 정상회의 계기 평화 조성안 협의

靑 NSC 상임위 "비핵화 협상, 금강산 관광 대응 방안 논의"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북한 발사체 관련 대응 회의에 앞서 정경두 국방장관, 노규덕 안보전략비서관과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19.08.02.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4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관광 시설 내 남측 시설 철거 지시를 내린 것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NSC 상임위원들은 또 한반도 비핵화 협상 등 북한의 최근 동향을 점검했다. 다음달 25일부터 부산에서 개최 예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계기로 아세안 국가들과 역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도 협의했다.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 현지 지도에서 기존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라고 지시했다고 23일 보도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철거 과정에서 남측과 합의하라는 조건을 붙였다.

이를 두고 김 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인민들 앞에서 약속한 금강산 관광 재개를 지킬 수 없게 되자 남측에 책임을 전가하고 미국에는 스톡홀름 노딜 이후 다시 교착상황에 접어든 비핵화 협상을 압박하는 등 다목적 메시지가 담긴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정세현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한국에는 금강산 관광 사업을 빨리 시작하라는 메시지, 미국에는 한국 정부가 추진하려 할 때 더이상 발목을 잡지 말라는 메시지, 또 북미 간 협상의제로 만들겠다는 의지가 모두 담겨 있다"고 분석했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