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김정은, 금강산 南시설 철거 지시 이틀째…"北제의 없어"

北김정은, 금강산 南시설 철거 지시 이틀째…"北제의 없어"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통일부는 25일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와 관련한 북측으로부터의 협의 제안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아직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23일 북한 매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찾아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지만 이틀이 지난 이날까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는 모습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전날(24일) 통일부의 허가를 받으면 한국 국민 개인의 금강산 관광이 가능하다고 한 데 대해서는 "평가하기가 절절하지 않다"면서 "절차적으로는 당국 간 합의 등을 통한 신변안전 보장과 우리 정부의 교류협력 법령에 따른 방북승인절차를 통해서 가능하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조건이 마련되는 데에 따라 금강산 사업을 정상화한다는 입장을 변함없이 견지하고 있다"며 "다만 관련 쟁점과 필요한 조치 등 구체적인 내용들은 좀 더 검토가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그간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서는 신변안전 보장과 재산권 보호가 가장 중요하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개별 금강산 관광을 신청한 사례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파악을 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앞서 강 장관은 김 위원장이 "금강산에 남녘 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개인 관광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의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우리 국민의 관광은 통일부 차원에서 그것을 허락할 것인지, 안 허락할 것인지의 문제"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