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검찰개혁하고 공수처 설치하라"…부산서도 집회

"검찰개혁하고 공수처 설치하라"…부산서도 집회
26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열린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촉구하는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목소리를 내고 있다.2019.10.26/© 뉴스1 박세진 기자


"검찰개혁하고 공수처 설치하라"…부산서도 집회
26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열린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촉구하는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목소리를 내고 있다.2019.10.26/© 뉴스1 박세진 기자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된 후 첫 주말인 26일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도 검찰 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6시 부산 부산진구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서 '검찰적폐청산 5차 부산시민대회'를 열었다.

집회 시작 전 시민들은 주최 측이 마련한 '내가 쓰고 만드는 피켓' 행사에서 '공수처 설치하라', '국회는 응답하라', '한국당 패스트트랙 수사하라', '우리가 조국이다' 등의 문구를 직접 피켓에 적고 집회에 참여했다.

본 행사는 구호 제창, 발언, 풍물굿패 소리결 판굿, 자유발언, 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20대부터 50대 이상 중장년층까지 6000여명(주최 측 추산)의 시민들이 집회에 참여해 "국민의 명령이다. 공수처를 설치하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주최 측은 "자유한국당은 패스트트랙 가산점 지급을 운운하며 파렴치를 넘어 불법을 부추기는 정당임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며 "지금까지 검찰은 조직 보호, 조직 이해관계에 철저했고 국민들도 충분이 경험하고 분노했다"라고 한국당과 검찰을 비판했다.

김종기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대표는 "공수처는 2016년 촛불 혁명을 이뤄낸 국민의 명령이다. 국정농단 때 이게 나라냐고 외치던 국민의 명령이다"라고 공수처 설치를 촉구했다.

그는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검사, 판사 등 고위공직자들의 비리를 예방하고 처벌할 수 있는 법을 만들자는데 (한국당이) 이를 막고 있다"며 "모두에게 공정한 기회가 보장돼야 하고, 부당한 기득권과 부정부패는 심판받아야 한다. 그 출발이 공수처 설치다"라고 말했다.

금정구에서 온 한 시민은 "생각이 다르다고 인민공화국이니 빨갱이니 색깔론으로 공격하는 사람들을 보면 정말 답답하기 그지없다"며 "정의와 민주주의를 포기하고, 조국도 후손들의 미래도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당면 과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조국도 후손들의 미래도 보장받을 수 없다"며 "기필코 언론개혁, 검찰개혁, 공수처 설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30대 초반 한 시민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겨냥해 "쿠데타를 기획했다는 건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지금 검찰은 무엇을 했나"라며 "정경심 교수가 표창장 위조한 게 더 중요한가, 쿠데타를 기획한 게 더 중요한가"라고 검찰까지 비판했다.

집회는 서면 일대를 행진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한편 이날 서울 여의도 등에서는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촉구하는 집회와 이를 반대하는 집회가 각각 대규모로 열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