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통일부, 금강산 대면협의 방침 재확인…"만남 통해 해결해야"

"北 답신 이후 특별한 조치는 취하지 않아" "재산권 보호와 사업권 확보에 우선순위"

통일부, 금강산 대면협의 방침 재확인…"만남 통해 해결해야"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의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요구에 관한 정부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10.25.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통일부는 30일 금강산 남측 자산 철거 문제를 비롯한 금강산관광사업 관련 남북 협의는 대면 방식으로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재차 확인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협의를 위해서는 어떤 만남을 통해서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라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 29일 대남 답신 통지문에서 남측이 제의한 별도의 실무회담은 가질 필요가 없으며, 남측 시설 철거 계획과 일정에 관해서만 문서교환 방식으로 '합의'하자고 촉구했다.

정부가 대북 통지문을 통해 금강산관광지구 내 남측 시설 철거 문제를 포함한 관련 협의를 당국 간 실무회담 방식으로 진행하자고 제안한 지 하루 만에 거부 의사를 밝힌 것이다.


이 대변인은 "북측의 답신이 온 이후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는 않았다"라며 "정부는 금강산관광 사업자들과의 협의를 바탕으로 해서 지금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또 "김정은 위원장의 (남측 시설) 철거 지시와 관련해서는 여러 차례 정부가 밝힌 바 있지만, 정부는 우리 기업의 재산권 보호와 남북 합의 원칙에 따라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해서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간다는 입장에서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금강산에는 민간 기업의 재산들이 있기 때문에 정부는 국민의 재산권 보호, 사업권 확보에 우선순위를 두고 대응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