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연철 "금강산 시설, 일방적 처리 안되게 할 것"

김연철 "금강산 시설, 일방적 처리 안되게 할 것"
[파이낸셜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3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강산 남측 시설과 관련 “북한이 일방적으로 처리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현대아산을 비롯한 사업자들과 다양한 가능성에 대해 나름대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실무회담을 거부한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고 나올 복안이 있느냐는 원혜영 의원의 질문에는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남북한이 협의를 하면 얼마든지 대안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금강산 관광 문제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근 현지지도에서 남측 관광시설을 철거하고 새로 지으라고 지시하면서 본격적으로 불거졌다.

이후 지난 25일 북측이 금강산의 남측 관광시설을 철거하라면서 실무적인 문제는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하자는 통지문을 보냈고, 통일부는 지난 28일 북측에 실무회담을 열어 금강산관광 문제를 논의하자고 답신을 보냈다. 하지만 우리측의 통지문을 받은 다음날 북측이 다시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 없이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하자는 통지문을 보내며 양측이 평행선을 달리는 상황이다.

통일부는 이날 "협의를 위해서는 만남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