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서부 GTX 확충]

수도권 ~ 서울 출근 30분시대 온다

국토부, GTX-D 신설 추진
김포 검단~하남 연결 노선 유력
"2030년 대도시 철도망 두배로"

정부가 수도권 서부지역에 새로운 광역급행철도(GTX) 노선 건설을 추가로 검토해 내년 하반기까지 확정·발표하기로 했다. 현재 진행중인 GTX 3개의 노선 외에 새로운 노선(가칭 GTX-D)을 신설하겠다는 것이다. GTX-D노선은 김포 검단~하남을 잇는 것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서울 도심에서는 강변북로나 올림픽대로에 대심도 지하도로를 건설하는 방안도 본격 검토된다.

국토교통부는 10월 31일 이 같은 내용의 '광역교통 2030'을 서울 세종대로 세종문화회관에서 발표했다.

'광역교통 2030'은 앞으로 10년간 대도시권 광역교통의 정책방향과 광역교통의 미래모습을 제시하는 기본구상이다. 핵심은 수도권 광역거점 간 통행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하는 것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030년까지 대도시권 철도망을 현재의 2배 수준인 2800㎞까지 확대하고 GTX의 수혜를 누리는 인구를 77%까지 늘려 수도권 내 주요거점과 서울의 통행시간을 30분대로 줄이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파주와 일산, 삼성, 동탄을 잇는 GTX A노선을 오는 2023년, 신안산선은 2024년 각각 준공시킬 방침이다. GTX B노선(인천 송도~남양주), C노선(양주~수원)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고 착공을 앞두고 있는데 착공을 앞당기기로 했다.

정부는 가칭 GTX-D 신규 노선도 깜짝 발표했다. 이 노선은 김포 한강이나 검단에서 하남을 연결하는 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3기 신도시 건설 계획과 부합해서다. 또 정부는 신안산선과 인천2호선 연결, 9호선 강일∼미사 연장, 고양선 추가연장도 검토한다. 고양선을 일산 식사지구까지 추가 연장하거나 서울 6·9호선을 동북권으로 연장하겠다는 것이다.


서울 삼성역과 청계산입구역, 고양 킨텍스역 등에는 대규모 환승센터가 구축된다. 국토부는 환승센터 중심 교통수단의 연계를 강화해 환승·대기시간이 30% 이상 단축된다고 설명했다.

수도권 교통혼잡 해소를 위해 총연장 252.6km 4차로 고속도로 순환망도 건설되며 2층 전기버스가 운행된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