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 한 달도 안돼 또 무력도발.. 대미 압박 최고조

北, 한 달도 안돼 또 무력도발.. 대미 압박 최고조
【서울=뉴시스】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TV가 11일 보도했다. 2019.09.11. (사진=조선중앙TV 캡처)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파이낸셜뉴스] 북한이 올들어 12번째 무력 도발을 감행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한 '조의문'을 전달한 지 하루 만에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것이다.

10월 31일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이날 오후 4시 35분경과 오후 4시 38분경 북한이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70km, 고도는 약 90km로 탐지됐으며, 추가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

아울러 합참은 이러한 북한의 행위는 한반도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즉각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청와대도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해 "오늘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하고 그 배경과 의도를 분석하는 한편,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전했다. 상임위원들은 금강산 관광사업과 관련한 상황을 점검하고, 남북 정상간 합의사항의 이행과 우리 기업의 재산권 보호 원칙에 따라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북한의 도발은 지난 2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시험발사한 후 29일 만이다.

앞서 전문가들은 미국의 대북메시지에 변함이 없다면 북한은 신종 무기세트와 SLBM 시험 발사에 더해, 중거리나 준중거리 미사일 발사로 최대한 미국을 압박하고 양보를 이끌어 내려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최근 김영철 북한 노동장 부위원장도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 관계에서는 지금 당장이라도 불과 불이 오갈 수 있는 교전 관계가 지속되고 있다"며 위협성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박원곤 한동대 교수는 "김계관, 김영철, 최룡해까지 나섰는데 미국과 트럼프는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면서 "북한이 저강도 도발을 보여줄 것은 예상된 수순"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발사에도 미국이 반응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북한의 추가 시험발사 가능성도 여전히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박 교수는 "최종단계는 잠수함에서 발사하는 SLBM이 될 것"이라며 예상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미국이 최근 동해상에서 B-52 전략폭격기를 동원한 훈련을 했는데 거기에 대한 일종의 맞대응 무력시위로 보인다"면서 "남측 보다는 대미 메시지에 방점이 있다"고 말했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 역시 "연말로 정해둔 시한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미국에 좀 더 단호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자신들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계속 강조해 온 '새로운 길'을 갈 수도 있다는 것이다.

문 센터장은 또 "북한은 신종무기세트와 SLBM을 비롯해 이날까지 모두 12번의 무기체계시험을 했는데, 이를 실전배치하기 위한 검증 차원"이라는 분석도 덧붙였다.

다만 이날 발사는 조의문 전달 다음날 발사를 감행할 정도로 남한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남한보다는 미국이 우선이라는 점이 또다시 드러났다는 얘기다.

한편 미국은 지난 10월 30일 미 공군 정찰기 RC-135U를 한반도 상공에 전개하기 위해 전날 주일 미군기지로 배치했다. RC-135 계열 정찰기는 북한 미사일 도발과 핵실험 등 북한이 특이 동향을 보일 때마다, 한반도 상공을 비행하며 북한의 군사정보를 수집했다.

ju0@fnnews.com 김주영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