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민원에… 보험금 지급 서비스 개선 활발

보험사들이 소비자들의 보험금 지금 관련 민원 해소를 위해 보험금 지급 서비스 개선에 속도를 내고 있다. 보험사들은 고객의 보험금 청구 편의성을 높이는 동시에 관련 민원으로 잃은 신뢰 회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12일 금융당국과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보험민원은 2만4760건으로 전년대비 1.6% 증가했다.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보험금 지급 관련 민원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생명보험사의 보험금 지급 민원은 전체 민원의 19.9%를, 손보험사의 경우 41.9%를 차지했다. 보험사들은 보험금 청구 서비스를 개선해 관련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ABL생명은 설계사 영업지원 태블릿 PC에서 사고보험금 청구와 동시에 보험금을 바로 지급하는 '사고보험금 실시간 지급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 서비스는 설계사가 영업지원 태블릿 PC에 사고보험금 신청을 접수하고 실시간 지급 조건을 충족하면, 입원, 수술, 골절, 통원 담보에 대한 사고보험금 지급금액이 해지환급금 내에서 고객의 계좌로 바로 입금된다.

손보사들은 병원 내 무인기계(키오스크)를 통해 실손보험 청구가 가능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올초 KT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KB손해보험은 중앙대병원을 시작으로 강북삼성병원, 천안순천향대병원에서 키오스크 실손보험 청구 서비스를 하고 있다. 무인기계(키오스크) 기반의 청구 방식은 고객이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후 병원 내 무인기계를 통하여 진료비를 수납하고 보험금 청구버튼을 누르면 필요한 모든 병원데이터를 전자문서(EDI)형태로 보험사에 자동 전송하게 된다.

삼성화재도 지난 8월부터 강북삼성병원 등 16개 병원에서 키오스크 기반의 실손보험 청구 서비스를 하고 있고 DB손해보험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