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 금강산 철거 '최후통첩'에 김연철 "대안제시 아직 일러"

北, 남측 철수 안하면 강제철거 초강수 둬
금강산 관광에 최후통첩 메시지 날린 북한
김연철, 금강산 기업인들과 긴급 간담회

北 금강산 철거 '최후통첩'에 김연철 "대안제시 아직 일러"
김연철 통일부 장관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 내 우리측 시설물 강제철거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구체적 대안 제시는 아직 이른 시간이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이번 사안에 대해 "남북이 만나서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15일 오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금강산 사업자 대상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금강산 내 사업과 관련이 있는 현대아산을 비롯해 한국관광공사, 국순당 등 34개 업체가 참석했다.

이날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11일 남조선 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달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현지 지도 후 김 위원장이 "남루한 남조선 시설물들을 싹 들어내라"는 말을 했다고 전하며 서면 교환을 통해 날짜를 정하고 금강산 관광지구 내 우리측 시설물을 철거하라고 통보한 바 있다.

김 장관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대해 언급하며 "한의 보도를 다들 보셨겠지만 하여튼 상황이 엄중하고 또 여전히 이견차이도 남북한의 꽤 크다"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남북이 서로 만나서 서로의 입장을 만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북한은 우리 정부와의 접촉 자체를 거절하고 있는 상태다. 김 장관은 "김 위원장의 금강산 관련 보도 이후 북측 입장을 여러 각도에서 분석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했지만, 안타깝게도 만나서 얘기를 나눈 게 아니기 때문에 정확히 알고 있다고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금강산 관광 사업의 주역이었던 기업인들과 긴밀한 협의를 하면서 창의적 해법을 마련하는 데 있어 계속 검토를 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우리 기업의 재산권 보호를 중심으로 북측과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이날 간담회를 마친 이후 취재진들과 대화에서 북한이 강제 철거에 돌입할 경우 어떤 대비책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아직 그런..."이라며 말을 아꼈고, 금강산 관광 사업자들이 일방적 철거에 대해 대안 제시를 요구하고 있다는 질문에는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금강산은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다'라는 논평을 통해 "금강산을 우리식으로, 세계적인 문화관광지로 보란 듯이 훌륭하게 개발할 것"이라면서 "금강산 관광 개발에 남조선이 끼어들 자리가 없다"고 밝혔다.

또 "언제까지 통지문만 주고받으며 허송세월할 수 없다"며 "철거에 응하지 않으면 강제 철거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

정부는 이 문제를 두고 북한과의 대화를 원했지만 북한은 지난달 김 위원장 보도를 소개하면서 직접적인 만남이 아닌 문서 교환을 통한 철거 조율을 명시했고, 이후에도 우리 정부와의 만남에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