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각본없는 100분간의 소통… "조국 사태로 국민 분열 사과"

"검찰 개혁, 윤석열 검찰총장 신뢰"
사회 전반 허심탄회한 즉문즉설
후반기 ‘대국민 소통’ 의지 표명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서울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국민들과 직접소통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저는 국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아 국회의원도 하고 대통령도 될 수 있었습니다. 비틀즈의 노래 'All you need is love' 라는 노래는 사랑받은 만큼 갚으라는 뜻이 있는데, 사랑의 토대에는 소통도 필요하고 이날 국민과의 대화도 그런 자리로 느낍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민들과의 대화에 나섰다. 대통령이 나서 후반기 국정을 어떻게 이끌어갈지를 직접 설명하고, 낮은 자세에서 국민들의 칭찬과 제안, 쓴소리 등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 M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출연, 대통령 취임 이후 첫 직접소통을 했다. 국민들은 정치·경제·외교안보·사회 등 우리 사회 전반의 이슈에 대해 질문하고 문 대통령은 허심탄회하게 즉문즉설(卽問卽說)했다.

■文대통령, 국민들과 허심탄회 대화

이날 국민들은 다문화가정 증가와 사회적 차별 문제, 최저임금 인상, 52시간 근무제의 명암, 모병제, 검찰개혁 등 사회문제에 대해 대통령에게 질문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임기 전반기 최대 정책이슈였던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잘 정착이 돼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나친 양극화와 경제적 불평등이 심각하기 때문에 이대로 갈 수 없고, 최저임금은 우리가 가야 할 길"이라고 소신을 드러내면서도 다만 속도 측면에서는 여러 가지 이견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병력자원 감소에 따른 모병제 도입에 대한 질문에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언젠가는 가야 할 길이라고 생각하지만 아직은 우리가 현실적으로 모병제를 실시할 만한 형편은 되지 않고, 조금 중장기적으로 설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사관과 같은 직업군인을 늘려나가고 사병들 급여를 높여나가면서 늘어나는 재정을 우리가 감당할 수 있도록 만들어나가고, 남북관계 더 나아가 평화정착과 남북 간 군축이 이뤄진다면 모병제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검찰개혁 과정에서 불거진 '조국 사태'에 대해서는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조국 전 장관의 문제는 장관으로 지명한 취지와는 상관없이 결과적으로 많은 국민들에게 갈등을 주고 국민들 분열을 시키게 만든 점에 대해 정말 송구스럽다. 다시 한번 사과 말씀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文대통령 '대국민 소통' 강화

문 대통령의 이날 '국민과의 대화'는 집권 중반기 이후 국민과의 소통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읽힌다. 취임식에서 "국민과 수시로 소통하는 대통령"를 다짐했지만 '소통 부족'라는 지적이 임기 전반기 동안 심심치 않게 제기됐고, 결과적으로 국정 성과 등의 전달도 부족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임기 후반기 첫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국민이 바라는 진정한 변화를 만들어내겠다. 국민과 시대가 요구하는 대통령의 소임을 최선을 다해 완수하겠다"며 "그 과정에서 더욱 폭넓게 소통하고, 다른 의견들에 대해서도 귀를 기울이면서 공감을 넓혀나가겠다"고 소통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또 청와대가 임기 후반기 시작과 함께 '비서실장·정책실장·안보실장'이 총출동해 주요 현안에 대한 문재인정부 출범 후 첫 합동 기자간담회를 개최한 점도 같은 맥락이라는 분석이다.
전날엔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소식, 국민청원 및 정부 정책을 더 쉽고 빠르게 제공하고 국민들이 청와대와 더 가깝게 소통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로 공식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청와대'를 출시하기도 했다.

'국민과의 대화'가 100분 동안 아무런 사전 각본 없이 문 대통령과 국민들이 자유롭게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는 형식으로 진행된 점도 의미하는 바가 크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국민들의 의견을 여과없이 전해듣고 이를 하반기 국정운영 등에 반영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김호연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