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성태 "당시 KT임원 저녁식사는 2009년 확인돼"..檢 주장 정면 반박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김성태 "당시 KT임원 저녁식사는 2009년 확인돼"..檢 주장 정면 반박
딸의 KT 특혜채용 혐의 재판을 받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공판에 동료의원들과 출석해 2009년의 카드 사용내역을 들고 설명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딸의 KT부정채용 혐의를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011년 저녁식사 자리에서 KT의 임원들에게 딸의 정규직 채용을 부탁했다는 검찰의 주장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22일 열린 뇌물수수 혐의 공판에 출석한 김 의원은 "그동안 쟁점이 됐던 이석채 전 KT회장, 서유열 전 사장과의 저녁식사 자리 시기가 재판부의 금융거래내역 정보조회를 통해 2009년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간 검찰은 김 의원의 딸이 KT스포츠단에서 계약직으로 근무하던 2011년, 김 의원과 이 전 회장, 서 전 사장이 저녁식사를 함께했고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이 정규직 전환을 부탁했다고 주장해왔다. 김 의원의 딸은 지난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됐고, 이듬해인 2012년에는 KT 공개채용에 합격해 정규직으로 입사했다.

그러나 법원의 금융거래내역 정보조회 결과 이들의 저녁식사 자리는 2009년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검찰은 서 전 사장의 카드결제 내역과 진술이 맞지 앉자 이석채 전 회장의 카드내역 공개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2009년엔 딸이 대학교 3학년이었기 때문에 이 전 회장과 서 전 사장에게 딸의 취업을 청탁하고 잘 챙겨봐달라고 했다는 검찰의 공소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진 것"이라며 "그동안 검찰이 정치보복적인 수사를 했고, 그 수사가 얼마나 부실하고 미진했던 것인지 금융거래내역 조회로써 명백하게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변론 종결을 마치고 결심공판과 선고기일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 검찰이 '이 전 회장의 카드도 챙겨보자' '서 전 사장의 증언을 다시 들어보자'고 하는 건 재판을 지연시키고자 하는 의도밖에 없는 것"이라며 "진실의 법정은 반드시 제 억울함을 풀어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KT부정채용 #서울남부지법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