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권 수명이 13년 넘어...현금 사용 줄어 유통기간↑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5만원권의 유통수명이 13년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금 사용이 줄고 화폐이용습관이 개선되면서 전반적으로 지폐 유통수명이 길어지고 있다는 평가다.

화폐 유통수명은 신권 화폐가 한은 창구에서 발행된 후 시중에서 유통되다가 더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손상돼 환수될 때까지 걸린 기간이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9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 결과'를 보면 5만원권 유통수명은 162개월로 추정됐다. 이는 1000원권과 5000원권, 1만원권 등 다른 권종과 비교해 가장 긴 것이다. 5만원권의 유통수명을 추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은은 "5만원권의 경우 다른 권종보다 가치저장 수단으로 활발히 이용되기 때문에 유통수명이 가장 길다"며 "개인들은 주로 5만원권을 예비용 현금으로 보유(전체 금액의 79.4%)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번 추정 결과 전반적으로 유통수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만원권의 유통수명은 127개월로 전년대비 6개월이 늘었다. 5만원권에 이어 두 번째로 길다.

1만원권은 거래적 동기에 더해 가치저장의 수단으로도 일부 활용되기 때문에 저액면 권종에 비해 유통수명이 긴 편이다.

이어 거래가 빈번한 5000원권과 1000원권의 유통수명은 49개월, 53개월을 나타냈다. 전년과 비교하면 5000원권은 6개월, 1000원권은 1개월 늘었다.

한은은 "유통수명 증가는 비 현금 지급수단(신용카드, 간편 결제 등) 이용 활성화에 따른 현금 이용 감소와 더불어 국민들의 화폐이용습관이 개선된 데에 주로 기인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현금을 많이 쓰는 주요국과 비교하면 한국의 화폐 유통수명은 긴 편이다.

다만 이번에 처음 추정한 5만원권 유동수명을 주요국 최고액면을 비교하면 중간 수준으로 파악된다.

5만원권의 유통수명은 영국(50파운드, 493개월)과 호주(100달러, 330개월), 유로존(500유로, 235개월), 미국(100달러, 180개월)에 이어 다섯 번째로 긴 수준이다.

한은은 "5만원권의 경우 가치저장 수단으로 주로 활용되는 주요국의 최고액면과 달리 상거래와 경조금, 용돈 등 개인 간 거래에서 널리 사용됨에 따라 주요국 최고액면에 비해서는 유동수명이 다소 짧은 것"이라고 전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