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아세안과 경제협력, 미래세대에 많은 혜택"

-'한-아세안, 한-메콩정상회의' 마치며 '소회'
-"아세안의 꿈이 곧 한국의 꿈이었음을 확인"

[부산=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한ㆍ메콩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2019.11.27. dahora8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부산=김호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아세안의 꿈이 곧 한국의 꿈이었음을 확인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마치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수평선 너머 아세안이 이번 두 정상회의를 통해 우리 국민들에게 더 가까워지고, 삶의 공간으로 인식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의 나라들은 젊고 역동적이며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며 "그럼에도 이 나라들은 고유한 문화를 간직하며 자신의 방식대로 한발 한발 성장하길 원한다. 강대국들 사이에서 정체성을 지키며,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우리의 경험이 아세안에게 매력적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세안과의 경제협력은 서로의 미래세대에게까지 많은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아세안의 나라들은 조화를 중시하며 포용적이다. 양극화와 기후환경, 국제적 분쟁 같이 우리가 공동으로 해결해야할 문제들이 많아지고 있지만 일찍부터 아세안은 대화를 통해 해법을 찾아가고 있다"며 "상생을 미덕으로 삼는 '아시아의 정신'이 그 밑바탕에 있기 때문일 것이다. 21세기는 아시아의 지혜로 인류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가 열린 부산을 언급하며 "부산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곳이다. 우리의 오래된 꿈은 대륙과 해양을 잇는 교량국가로, 양쪽의 장점을 흡수하고 연결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세안 열개 나라들과 우정을 쌓으며 우리는 더 많은 바닷길을 열었다"며 "이제 부산에서부터 육로로 대륙을 가로지르는 일이 남았다. 어려운 고비와 갖은 난관이 우리 앞에 있더라도 교량국가의 꿈을 포기할 수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강대국들 사이에서 어려움을 겪는 나라가 아니라, 강대국들을 서로 이어주며 평화와 번영을 만드는 나라가 될 수 있다. 부산이 그 출발지"라며 "국민들과 함께 그 꿈을 실현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이제 귀한 손님들을 배웅한다.
지난 나흘은 '아세안의 꿈'이 곧 '한국의 꿈'이었음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다"며 "아세안의 정상들께서 이번 회의에서 보여주신 배려와 의지는 아시아를 넘어 세계를 더 따뜻하고 더 역동적이며 더 평화로운 곳으로 변화시킬 것이다. 함께해주셔서 감사하다. 모쪼록 좋은 기억을 가지고 돌아가시길 기원한다"면서 글을 맺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