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능성적 312명이나 사전 조회.. 성적은 예정대로 4일 제공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공식 발표를 앞두고 이를 사전에 조회한 학생이 312명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당국은 이에 대해 사과하는 한편 수능성적 제공은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사전 조회 학생에 대해서도 예정대로 성적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지난 1일 발생한 수능성적 사전조회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평가원에 따르면 현재 성적출력물 검증 및 시스템 점검 등을 위해 성적자료를 수능 정보시스템에 탑재해 검증 중인 기간이다. 하지만 지난 1일 21시56분부터 2일 01시 32분 사이 졸업생(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본인 인증 후 소스코드에 접속해 2020학년도로 변경 후 본인의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한 것으로 확인됐다.

평가원은 상황 인지후 이날 1시 33분에 관련 서비스를 차단했다. 과거 수능성적 조회 시에도 공인인증서 로그인이 필요하기 때문에 본인 외 다른 사람의 성적을 보는 대형 보안사고는 없었다.


평가원 관계자는 "해당 정보시스템의 검증 기간 중 일부 졸업생이 성적표 조회를 위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했고 해당 서비스의 소스코드 취약점을 이용해 해당년도의 파라미터값을 '2020으로 변경해 조회를 진행했다"며 "성적 제공일 이전에는 졸업생의 수능 성적증명서 조회 시 시스템에 조회 시작일자가 설정돼 성적 조회가 이루어지지 않아야 하지만 그렇지 않았다"고 시인했다. 다만 평가원은 수능 성적 사전 조회에도 불구 채점일정에 따른 성적 출력물 점검 및 진학상담 등 고등학교 학사일정을 고려해, 성적 제공은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또 사전 조회자 312명에 대해서도 불이익 없이 예정대로 성적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