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감병근 KTX기장, ‘300만km 무사고 운전’ 기록 달성

[파이낸셜뉴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이 6일 오후 부산역에서 무사고 300만km 운행 기록을 달성한 감병근 KTX 기장에게 표창장을 전달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한국철도(코레일)는 부산고속철도 기관차 승무사업소 소속 감병근 KTX 기장이 300만km 무사고 운전 기록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철도는 6일 오후 부산역에서 ‘300만km 무사고 운전’ 기록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사장 표창과 포상금을 전달했다.

감 기장은 이날 오후 3시 45분경 부산차량기지에서 부산역으로 가는 KTX H148열차 운전 중 범일역을 지나며 300만km 무사고 운행기록을 세웠다.

300만km는 지구 둘레를 75바퀴, 서울역에서 부산역 구간 (423.8km)을 3539회 왕복 운행한 거리다. 매월 1만km씩 단 한 건의 사고 없이 25년간 근무해야 이룰 수 있는 성과다.

코레일에 따르면 역대 300만km 무사고 달성자는 감 기장을 포함해 총 4명이다. 박병덕 KTX기장(2013년 4월) 문석길 KTX기장(2017년 11월), 박영수 KTX기장(2018년 10월 등이다.

1980년 19살의 나이로 입사한 감 기장은 1986년에 기관사로 임용됐다. 2003년 11월 고속열차 기장이 되고 16년 동안 KTX를 운전하고 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300만km를 단 한 번의 사고 없이 운전하는 것은 성실함과 투철한 안전의식이 뒷받침 돼야 가능하다”며 “국민안전을 책임지는 업무인 만큼 더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열차 운행에 힘 써달라”고 말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