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엔딥 "FNS 플랫폼, 언어장벽 없앤 한류 팬덤 통합 서비스될 것"

포티스·팍스넷 등 블록체인 전문기업 기술 파트너로 합류
내년 3월 시범서비스 돌입
AI 기반 전 세계 21개국 언어 실시간 호환


[파이낸셜뉴스] 인공지능(AI) 플랫폼 개발 전문기업 알엔딥(RnDeep)이 AI를 기반으로 개발 중인 한류 통합 플랫폼 'FNS(Fandom Network Service)'의 청사진을 발표했다.

알엔딥은 9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된 'FNS PREVIEW 2019' 설명회에서 자체 개발 중인 FNS의 향후 개발 상황, 사업 방향성, 수익모델, 경쟁력 등을 소개했다.

FNS는 전 세계 1억명에 이르는 한류 팬들을 주 타깃으로 개발되는 한류 전문 팬덤 플랫폼이다. 회사 측은 최근 포티스, 팍스넷 등 블록체인 전문 기술기업들이 파트너사로 합류한 만큼 플랫폼 내 유저 편의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의 이커머스 시스템 도입까지 확장해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행사 공동주최사인 포티스는 최근 홍콩 암호화폐 거래소 '토큰캔'과 글로벌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등의 협력 사업에 나서고 있으며, 팍스넷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메신저 쉬(Shh)의 베타서비스를 추진 중이다.

사업설명회에 앞서 글로벌 인사들의 한류 포럼까지 함께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FNS 개발사 알엔딥과 플랫폼 기술협력 및 파트너십에 나서고 있는 포티스, 팍스넷, 메디파트너생명공학 등이 공동 주최사로 참석했다. 이 외 미국과 중국 등 전 세계 19여개국에서 초청된 글로벌 IT기업 인사 100여명이 파트너사로 행사에 참여했다.

연구개발을 총괄하는 김수훈 알엔딥 대표·CTO는 "FNS는 세상의 모든 커뮤니티가 팬덤으로 형성돼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면서 "그 중에서도 한류라는 공통 카테고리에 관심사를 두는 1억여명의 소비자들이 언어장벽 없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플랫폼을 구현해 낸다면 사업 기회는 무궁무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AI 딥러닝 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FNS 플랫폼은 내년 3월 시범서비스에 들어갈 계획이다. FNS의 실시간 언어 지원 AI는 사용자 증가와 맞물려 집단지성 형태로 발전하게 될 전망이다.
회사 측은 이를 위해 유저들이 FNS 플랫폼 내에서 행하는 모든 행위들에 대해 기여도를 책정하고, 블록체인을 연계한 보상 체계도 마련할 방침이다. 사용자들은 보상 코인으로 FNS 플랫폼 내 콘텐츠샵에서 콘서트 티켓을 공동구매할 수 있고 기프티콘 등으로 교환할 수도 있다.

김 대표는 "FNS는 AI 기반의 플랫폼 기술력을 한 단계 높이고 그동안 코인 생태계가 시도하지 못했던 차별적 경쟁요소들을 구현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map@fnnews.com 김정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