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포터II, 전기차로 재탄생

관련종목▶

친환경 소형트럭 ‘포터II 일렉트릭'
현대차, 완성차 업체 최초로 선봬

현대차 포터II, 전기차로 재탄생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국내 완성차 5개사 최초로 전기차(EV) 소형트럭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완충시 최대 211㎞ 주행이 가능한 친환경 소형 트럭 '포터II 일렉트릭'(사진)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전기차 소형트럭을 선보인 것은 국내 완성차 5개사 중 현대차가 처음이다. 포터II 일렉트릭은 모터 135kW, 배터리 58.8kWh가 탑재돼 우수한 등판 능력과 흡차음재 최적 적용으로 완성한 상용차 최고 수준의 정숙성과 승차감을 갖췄다. 기존 포터II에 비해 연간 연료비는 50% 수준이다. 세제혜택(취득세 140만원·공채 250만원 한도 감면)과 화물 전기차 보조금(정부 보조금 1800만원·지자체별 보조금)으로 합리적 구매가 가능하다. 공영주차장 주차비,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 혜택 등 경제성이 뛰어나 도심 운송 서비스업에 매력적인 차종이 될 전망이다.

특히, 적재 중량을 실시간으로 감지해 주행 가능 거리를 안내하는 첨단기술이 탑재됐다. 적재량이 많을 경우 주행 가능 거리를 줄여서 운전자에게 안내해 목적지까지 걱정 없이 충분한 배터리 충전량을 확보하도록 유도한다.


또한, 전방충돌방지보조, 차로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경고 등 첨단 안전사양을 옵션으로 적용해 사고예방 안전성을 높였다.

이외에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 4등식 헤드램프, 운전석 통풍시트, 크루즈 컨트롤, 사예약 충전·공조 시스템, 충전소 찾기 등 EV 특화 정보를 추가한 8형 TUIX 내비게이션, 혹한기 충전시간을 단축하는 배터리 히팅 시스템,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사양을 탑재했다. 가격은 4060만~4274만원이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