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홍콩]

  황인범∙나상호 득점포.. 동아시안컵 3연패 첫 발 뗐다

한국 대표팀, 홍콩 상대 2-0 신승.. '벤투의 황태자' 황인범, 나상호 나란히 득점
경기 내내 점유율 우세했으나 필드 골 없어.. 세트피스 상황서만 2골 만들어


황인범이 선제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홍콩에 2-0 승리를 거두며 동아시안컵 3연패의 첫 걸음을 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11일 부산 아시아드경기장에서 홍콩을 상대로 2019 동아시안컵 1차전 경기를 치렀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황인범과 나상호의 득점에 힘입어 소중한 승점 3점을 따냈다.

이날 파울루 벤투 감독은 최전방에 김승대를 두고 문선민(전북), 나상호(도쿄), 김보경(울산)을 2선에 세웠다. 중원은 황인범(밴쿠버), 손준호(전북)가 나섰으며 박주호(울산), 김민재(베이징), 권경원(전북), 김태환(울산)이 수비라인을 구축했다. 골키퍼로는 구성윤(삿포로)이 장갑을 꼈다.

전반전은 한국 대표팀이 월등히 우세한 점유율을 유지한 가운데 경기가 진행됐다. 한국은 좌우 측면 수비수가 높은 위치까지 진출하며 전방 숫자 싸움에 힘을 보탰다. 다만 한국 선수들은 홍콩의 빽빽한 두 줄 수비에 고전하며 쉽사리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대한민국의 선제골은 전반 막바지에야 나왔다. 황인범은 전반 45분 페널티 박스 바로 앞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를 놓치지 않고 상대 수비벽을 넘기는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사진=뉴시스화상]

후반전에도 한국은 높은 점유율을 유지한 가운데 공세를 이어갔다. 반면 홍콩은 동점골 득점을 위해 전반전에 비해 다소 공격적인 경기 운영에 나섰다.

한국 대표팀의 추가 득점은 다시 한 번 세트피스 상황에서 만들어졌다. 후반 36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보경이 머리로 연결해준 공을 나상호가 헤딩 득점에 성공하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한편 대표팀 홍콩을 상대로 승점 3점은 챙겼으나 일각에서는 쉽사리 공격의 활로를 찾지 못한 경기력에 대한 아쉬운 목소리도 나왔다.
우세한 점유율을 유지하면서도 필드 골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국은 오는 15일 중국과 2차전을 치른 뒤 오는 18일 일본과의 최종전에 나선다. 한국은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첫 우승컵이자 동아시안컵 3연패를 노리고 있다.

#한국 #홍콩 #동아시안컵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