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전국 세븐일레븐 점포에 블록체인 기반 미세먼지 관측기 설치된다

편의점 세븐일레븐 점포에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미세먼지 관측기가 설치된다. 현재 미세먼지 정보는 구나 동 단위로만 확인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에 관측기가 설치되면 우리 집 인근 편의점에서 관측하는 미세먼지 정보를 보다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블록체인 기반 기상 빅데이터 기업 옵저버는 16일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과 협력해 전국 세븐일레븐 편의점에 옵저버의 미세먼지 및 기상 관측 기기인 ‘미니웨더스테이션(MWS)’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옵저버는 세븐일레븐과 협업해 수도권 지역을 시작으로 연내 100여곳의 세븐일레븐 점포에 MWS를 우선 설치한다. 세븐일레븐에 설치되는 옵저버의 MWS는 가로 10cm, 높이 13cm의 소형 장비다. 이 장비를 통해 초미세먼지, 기압, 기온, 습도, 강수 유무 등을 실시간으로 관측할 수 있다.


전국 세븐일레븐 점포에 블록체인 기반 미세먼지 관측기 설치된다
편의점 세븐일레븐 간판 옆에 초소형 기상관측기 '미니웨더스테이션(MWS)'이 설치된다. /사진=옵저버 제공

이 장비는 내년까지 전국 3000여곳의 세븐일레븐으로 확대 설치될 예정이다. 일반 도심지나 농촌지역, 제주도와 같은 도서지역에도 세븐일레븐 점포가 운영되는만큼 보다 자세한 기상 관측이 가능해진다는 것이 옵저버 측의 설명이다.


옵저버는 MWS를 통해 모은 기상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하고, 이를 데이터화해 다양한 산업군에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예컨대 공기청정기를 개발하는 기업에게 옵저버의 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옵저버 측은 다양한 기업 및 연구소 등과 기상정보 공급계약 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국민들이 쉽게 미세먼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또 개인들도 MWS를 통해 자신이 관측한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하고 이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옵저버 관계자는 “현재 국내 미세먼지 및 기상정보는 시 , 구, 일부 동 단위의 광역 지역 기준으로 제공고 있어 실제 거주지역 인근의 정보까지 알기 어려웠다”며 “세븐일레븐 점포에 기상관측기를 설치 할 경우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조밀하게 미세먼지 및 기상정보를 관측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