맵퍼스, 교통약자 전용 경로안내 선보인다


전자지도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맵퍼스가 서울 은평구, 한국국토정보공사와 협력해 교통약자를 위한 모바일 경로안내 기술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교통약자 전용 모바일 경로안내 기술은 행정안전부가 추진한 ‘주소체계 고도화 및 4차 산업 창출 시범 사업’의 일환으로, 노약자·장애인 등 교통약자에게 안전한 이동 경로를 지원하기 위해 개발됐다. 맵퍼스는 해당 기술을 활용해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한 맞춤형 교통 데이터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맵퍼스는 은평구 시범 지역 내 교통약자 지도 데이터 구축을 완료했다. 해당 데이터는 횡단보도, 과속방지턱 등 시설물과 보차도 경계석, 통신주, 볼라드(차량 집입 억제용 말뚝) 등 인도 장애물, 경사로 출입구, 휠체어 리프트 등 이동편의 시설 위치 정보를 포함한다. 또한 경사구간, 계단 등을 회피 안내하는 교통약자 전용 경로 데이터를 구현해 안전한 보행환경을 지원한다.

교통약자 지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내비게이션 앱도 개발됐다. 해당 앱은 급경사, 위험지역 회피 안내 등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최적의 이동 경로를 제공한다.
특히 목적지의 주출입구와 부출입구 정보가 포함된 ‘배달점’ 검색 기능이 포함돼 있어 전동휠체어와 유모차 등을 이용하는 교통약자들의 보행 안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어 맵퍼스와LX는 지난 12일 서울 은평구 서부재활센터 인근 200m 구간에서 교통약자 전용 모바일 경로안내 기술 시연회를 진행해 실사용자에게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맵퍼스 관계자는 “차량을 위한 길 안내뿐만 아니라 교통약자를 비롯한 보행자를 위한 맞춤형 교통 데이터를 구축할 수 있게 돼 의미가 깊다”며 “교통약자를 위한 이동 경로 안내를 시작으로, 향후에도 모바일 기반의 최적의 이동 서비스를 구축해 보행자의 안전과 편의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