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문체부 2차관 누구?.. 남편은 록밴드 '백두산' 유현상

25세 때 결혼 발표.. 한동안 큰 화제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최윤희(52)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남편이 록밴드 백두산 리더 유현상(65)이란 사실도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다.

19일 문재인 대통령은 문체부 제2차관에 최윤희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이사를 임명했다.

최윤희 신임 문체부 제2차관은 지난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과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에서 수영선수로 출전해 각각 3관왕과 2관왕을 차지하며 '아시아의 인어'로 이름을 널리 알렸다.

그는 스물 다섯 살이던 1991년 13살 연상의 가수 유현상과 결혼 발표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기도 했다.

두 사람은 절에서 극비리에 결혼식을 올렸고, 당대 최고 인기 운동 스타였던 최윤희와 유현상의 결혼은 큰 화제를 불러모은 바 있다.

유현상은 과거 방송을 통해 아내 최윤희에 대해 "인기는 지금으로 치면 김연아 손연재 선수를 합쳐놓은 것처럼 많았다"고 말했다.

또 지난 11월에는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 최윤희와 러브스토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유현상은 당시 방송에서 최윤희와 처음 만났을 때 정말 여성스러웠다며 장모의 반대가 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최 차관은 연세대학교에서 체육교육학 학사와 석사 학위를 취득한 뒤 체육 행정가의 길을 밟기 시작했다. MBC 수영 해설위원을 맡기도 했다.

대한체육회 이사와 한국여성스포츠회 회장,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이사 등을 역임하면서 행정 능력을 쌓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윤희 #아시아의인어 #최윤희남편 #유현상

onnews@fnnews.com e콘텐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