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채권중개플랫폼’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관련종목▶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에 SK증권 '채권중개플랫폼' 지정 

SK증권 채권중개플랫폼 서비스 구조도. 사진=SK증권

[파이낸셜뉴스] SK증권은 채권중개서비스인 ‘채권중개플랫폼’이 금융위원회가 선정하는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돼 내년 10월 출시를 앞두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채권중개플랫폼은 거액 자산가, 기관투자자에 집중된 채권투자의 기회를 일반 고객들에게 쉽고 편리하게 제공하여 채권 투자의 대중화를 위해 기획됐다.

채권중개플랫폼은 하나의 플랫폼에 다수의 증권사가 보유한 채권을 공동으로 판매하고, 투자자가 거래 증권사와 무관하게 다양한 채권을 쉽게 투자할 수 있는 비대면 서비스이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고객은 소액(최소 1만원)으로 자유롭게 투자 할 수 있어 현금 유동성과 거래 편의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또, 채권투자 전문 자문사인 한국채권투자자문과의 제휴를 통해 VIP 고객에게만 제공되던 PB의 투자자문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게 됐다.

한편, 혁신금융서비스는 금융위원회의 주관으로 기존 금융 규제로 인해 진행이 불가했던 Biz(비즈) 모델을 심사하고, 혁신성, 소비자 편익 등을 평가하여 최대 4년간 해당 규제 적용의 예외를 인정하는 제도다.

SK증권 관계자는 “채권중개플랫폼을 통해 소액 투자자들에 대한 채권 투자의 대중화와 채권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여러 증권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서비스를 활성화 시킬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