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fn포토] 지속가능한 재활용 문화 “예술이 된 쓰레기”

JDC, ‘쓰레기가 예술이 되는 쓰레기미술관’ 개관
2월27일까지 운영…AI 순환자원 회수 로봇 눈길
[fn포토] 지속가능한 재활용 문화 “예술이 된 쓰레기”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내 세미앙빌딩 문화공간 ‘낭’에 들어선 '쓰레기가 예술이 되는 쓰레기미술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문대림, 이하 JDC)가 한국세계자연보전기금(이사장 손성환)·소셜벤처 ㈜수퍼빈(대표 김정빈)과 함께 지난 27일 문을 연 쓰레기미술관은 지속가능한 리사이클링(recycling) 문화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이곳에선 폐기물의 경제적 활용과 폐기물을 활용한 전시작품을 체험할 수 있다.

[fn포토] 지속가능한 재활용 문화 “예술이 된 쓰레기”

[fn포토] 지속가능한 재활용 문화 “예술이 된 쓰레기”

[fn포토] 지속가능한 재활용 문화 “예술이 된 쓰레기”

페트병과 캔 등을 준비해 오면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기반의 재활용 로봇자판기인 ‘네프론’을 통해 일정 포인트를 환급해 주고, 포인트로 미술관 내 일부 환경제품 등을 구매할 수 있다.
또 미술관 운영기간 동안 세계적 환경보호단체 ‘한국세계자연보전기금’의 환경보호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학생들과 관람객을 대상으로 환경교육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fn포토] 지속가능한 재활용 문화 “예술이 된 쓰레기”

쓰레기미술관은 내년 2월 27일까지 운영된다. 문대림 JDC 이사장은 “이번 쓰레기미술관 운영을 통해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을 환기할 수 있었으면 한다”며 “이를 계기로 도가 추진하고 있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제주 세계환경수도 인증사업 추진에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fn포토] 지속가능한 재활용 문화 “예술이 된 쓰레기”

[fn포토] 지속가능한 재활용 문화 “예술이 된 쓰레기”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