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포토]

지속가능한 재활용 문화 “예술이 된 쓰레기”

JDC, ‘쓰레기가 예술이 되는 쓰레기미술관’ 개관
2월27일까지 운영…AI 순환자원 회수 로봇 눈길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내 세미앙빌딩 문화공간 ‘낭’에 들어선 '쓰레기가 예술이 되는 쓰레기미술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문대림, 이하 JDC)가 한국세계자연보전기금(이사장 손성환)·소셜벤처 ㈜수퍼빈(대표 김정빈)과 함께 지난 27일 문을 연 쓰레기미술관은 지속가능한 리사이클링(recycling) 문화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이곳에선 폐기물의 경제적 활용과 폐기물을 활용한 전시작품을 체험할 수 있다.




페트병과 캔 등을 준비해 오면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기반의 재활용 로봇자판기인 ‘네프론’을 통해 일정 포인트를 환급해 주고, 포인트로 미술관 내 일부 환경제품 등을 구매할 수 있다.
또 미술관 운영기간 동안 세계적 환경보호단체 ‘한국세계자연보전기금’의 환경보호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학생들과 관람객을 대상으로 환경교육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쓰레기미술관은 내년 2월 27일까지 운영된다. 문대림 JDC 이사장은 “이번 쓰레기미술관 운영을 통해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을 환기할 수 있었으면 한다”며 “이를 계기로 도가 추진하고 있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제주 세계환경수도 인증사업 추진에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