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예스24문화재단, 경운박물관에 5000만원 기부

조영수 한세예스24문화재단 이사장(오른쪽)이 지난 달 30일 경운박물관에 발전 기금을 전달하고 박경자 경운박물관 부관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세예스24문화재단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세예스24문화재단이 지난 달 30일 근세 복식문화 전문박물관인 경운박물관에 발전 기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조영수 한세예스24문화재단 이사장과 박경자 경운박물관 부관장 등 박물관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기부금 전달식은 패션 및 문화 기업 한세예스24홀딩스가 설립한 한세예스24문화재단이 우리나라 복식문화를 알리는 데 기여하고 있는 경운박물관의 설립 취지와 뜻을 함께 하기 위해 기획됐다.

서울경기여자고등학교 교내에 위치한 경운박물관은 2003년 개관했다. 우리나라 근세 복식문화를 전문으로 전시하고 있는 박물관으로 경기여자고등학교 동문회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

현재 조선 왕실 복식 등 약7000여 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으며 전문 도슨트와 전문위원들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전통 복식을 공부하는 학생들과 지역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조영수 한세예스24문화재단 이사장은 "전통 복식 문화를 통해 세계 문화교류에 힘을 쓰고 있는 경운박물관과 아시아문화를 한국에 알리는데 힘쓰고 있는 한세예스24문화재단이 뜻이 맞아 이번 기부를 결정했다"며 "경운박물관이 우리 전통 복식문화의 아름다움을 계속 널리 알려주길 바란다"고 기부의 의의를 밝혔다.

한편 한세예스24문화재단은 한세예스24홀딩스의 사회공헌 재단으로, 김동녕 회장이 2014년 사재를 출연해 설립했다. 외국인 유학생 장학사업을 비롯해 대학생 해외봉사단, 국제문화교류전, 국내 최초 프로젝트인 아시아문학번역사업, 의당 학술상 등 사업을 펼치고 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