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대한민국 방점 찍은 중기부

바리스타로봇·서빙로봇과 함께
스마트상점서 첫 간부회의 개최
박영선 장관 "관점의 이동 필요"
디지털 경제 대전환 의지 천명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3일 서울 강남N타워 '스마트 상점' 레귤러식스 라운지엑스에서 중기부 현장 간부회의를 열었다. 스마트 상점 서빙 로봇이 박 장관에게 커피와 쿠키를 전달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지난해 우리는 작은 것들이 연결됐을 때 얼마나 큰 힘을 발휘하는지 잘 보았다. 이제 우리는 향후 100년을 이어갈 수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연결된 힘'을 바탕으로 '관점의 이동'이 필요한 시점에 왔다. 올해 목표는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2020년 첫 행보가 이색적이다. 그간 신년사를 형식적으로 배포했던 것과 달리 신년 첫 간부회의를 외부 공개된 자리에서 진행해서다. 특히 장소가 올해 중기부의 역점 지원사업인 '스마트 상점'에서 열려 관심이 더 높았다. 출범 3년차를 맞은 중기부의 변화된 모습이라는 긍정적 평가가 나오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박 장관은 3일 서울 강남구 강남 N타원 2층 라운지엑스에서 공개 간부회의를 열고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 달성 의지를 천명했다.

2020년 첫 중기부 간부회의가 열린 라운지엑스는 스마트 대한민국 구현의 핵심인 스마트상점이다. 로봇 바리스타와 무인 로봇 서빙 등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이 집약된 미래형 레스토랑이다. 라운지엑스에서 서빙하는 로봇기술은 지난 2017년 중기부가 주관하는 'K-스타트업 그랜드챌린지' 대회에서 수상한 베어로보틱스이 제공하고 있다.

박 장관은 "디지털경제로의 대전환은 이미 시작됐다. 경제를 바라보는 관점을 바꿔야 한다"면서 "중소기업을 위한 스마트공장, 소상공인을 위한 스마트상점, 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이 선도하는 스마트서비스 등은 관성적 사고에서 벗어나 '관점의 이동' 없이는 성과를 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어 "급변하는 경제환경에서 우리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소상공인들이 적응해 나갈 수 있도록 중기부가 스스로 좀 더 많이 변화해야한다"라고 덧붙였다.

중기부는 이날 중소기업, 스타트업과 벤처기업, 소상공인 중심의 스마트 대한민국을 구현하기 위해 스마트공장의 확산, 스마트서비스 도입, 스마트상점 도입 등을 추진할 계획을 밝혔다. 또 온라인 쇼핑이 급격히 증가하는 유통환경 변화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1인 소상공인 미디어 플랫폼의 구축, 콘텐츠 제작 등을 지원해 온라인 활용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