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대통령, 1만4천여명에 설 선물..."100년의 희망 시작되길"

-이강주, 한과, 떡국떡 등 지역특산물 3종
-국가 위해 헌신한 분, 국가유공자 등에 전달

文대통령, 1만4천여명에 설 선물..."100년의 희망 시작되길"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설 명절을 맞아 각 분야에서 국가를 위하여 헌신하는 분들과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약 1만4천여 명에게 설 선물을 보낼 예정이다. 사진은 전북 전주의 이강주(술), 강원 양양의 한과, 경남 김해의 떡국떡 등 지역 특산물 3종 세트로 구성된 설 선물.(사진=청와대 제공) 2020.01.10.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설 명절을 맞아 각 분야에서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분들과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약 1만4000여 명에게 설 선물을 보낸다.

올해 설 선물은 전북 전주의 이강주(꿀), 강원 양양의 한과, 경남 김해의 떡국떡 등 지역 특산물 3종 세트로 구성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등 대응 관계자, 독도헬기 순직 소방대원, 일본 수출 규제 대응 관계자,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신남방정책 협력자와 노인복지업무 종사자, 보육교사 등 사회복지업무 종사자 등을 포함해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가족, 의사상자 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 내외는 설 인사말을 통해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 100년을 보낸 지난해, 100년전 그날처럼 우리는 나의 소리를 찾았다"며 "서로를 응원하고 가족을 응원하고 자신을 응원하며 2020년 새로운 100년의 희망이 시작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모두 행복할 권리가 있다"며 "평화와 번영을 향해 변함없이 함께 걷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청와대 직원들은 우리 농산물의 판매 촉진과 소비 확대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설 명절을 앞두고 오는 14일과 15일 이틀간 청와대 연풍문 2층에서 농축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열 계획이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