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

[fn마켓워치] 골드만삭스, SK와 손 잡고 ‘초저온 복합물류 인프라’에 500억원 투자

관련종목▶

LNG 냉열 활용‘초저온 복합물류센터’개발·운영사 벨스타에 공동투자

[fn마켓워치] 골드만삭스, SK와 손 잡고 ‘초저온 복합물류 인프라’에 500억원 투자
벨스타가 경기도 평택 오성산업단지 내에서 LNG냉열기술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술로 운영하고 있는 세계 최초 에너지자립형 초저온 복합물류센터 전경. (제공: 골드만삭스)

[파이낸셜뉴스] 글로벌 투자은행(IB)인 골드만삭스가 SK와 손잡고 국내 친환경 초저온 복합 물류센터에 투자한다.

13일 골드만삭스는 SK그룹의 투자전문 지주회사인 SK㈜와 함께 LNG냉열을 활용한 초저온 복합물류센터 개발 및 운영을 담당하는‘BelstarSuperfreeze(벨스타수퍼프리즈, 이하벨스타)’에 총 5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골드만삭스와 SK㈜는 각각 250억원씩, 500억원을 먼저 투자하며,향후 1년이내 각각 125억원 씩총 250억원을 추가 투자할 수 있는 선택권도 갖는다.

특히 이번 딜은 최근 ‘5조원 빅딜’ 배달의민족 투자로 이목을 모은 골드만삭스의 사모펀드(PE)가 속한 골드만삭스 MBD(머천트 뱅크 디비전)가 주도했다.

벨스타는 골드만삭스와 SK㈜로부터 받은 투자금을 인천 송도국제도시 신항 배후단지내 국내최대규모로 설립 예정인 초저온복합물류센터 개발은 물론,경기도 평택 오성산업단지에 위치한 초저온 복합물류센터의 운영에 사용 할 계획이다.

벨스타는 2014년 미국 사모펀드 ‘EMP Belstar(이엠피벨스타)’가 설립했으며, 바다에 버려졌던 LNG냉열을 활용하는 특화기술로 초저온 복합물류센터를 개발·운영하는 기업이다.

국내에선 평택 오성산업단지내에 LNG냉열기술과 태양광발전, 연료전지발전, ESS(에너지저장시스템)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술을 융합한 세계최초의 에너지자립형 초저온 복합물류센터를 운영중이다.

LNG냉열을 활용 한 초저온 복합물류센터의 경우,일반 전기식 냉동창고에 비해 최대 70%의 전력 절감효과를 볼 수 있다. 또 기존의 전기식 냉동창고가 제공하지 못했던 초저온 온도대의 구현을 통해 바이오 및 의료용제품을 보관 할 수 있는 영하 80도실 및 참치류와 같은 고급 수산물 등을 보관하는 영하 60도실을 운영할 수 있다. 또한 LNG 냉열을 활용할 경우, 초저온 급속 냉동을 통한 동결 시간단축으로 원료손상 및 영양소 파괴를 최소화 할 수 있고, 24시간 균일한 온도유지를 통해 장기간 높은 신선도 유지가 가능하다.

벨스타는 인천항만공사가 콜드체인 클러스터로 조성중인 인천송도 국제도시 신항배후 단지내에 국내 최대 규모의 초저온 복합물류센터개발을 추진중이다. 인천항만공사는 초저온 복합물류센터건립을 통해 중국 등 아시아 신선물류 수출은 물론 동북아 콜드체인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재현 골드만삭스MDB 전무는 “새로운 국내기업을 발굴하고 육성시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혁신적인 기술의 발전을 지원하는 것 역시 상당한 의미를 지닌다”며 “LNG냉열을 활용한 EMP벨스타의 기술은 한국 콜드체인 물류산업의 변혁과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다.

SK㈜ 관계자도 “아시아 지역 콜드체인 인프라 수요는 급격히 늘어나는 반면 현대식 인프라의 공급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벨스타가 보유한 독자적 기술력과 SK㈜비즈니스 노하우, 풍부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접목함으로써 아시아 콜드체인 네트워크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것”이라고 말했다.

골드만삭스는 이미 콜드체인 인프라 부문에서 성공적인 투자경험을 갖고 있다.

실제 골드만삭스는 2010년 저온 물류센터 전문기업 ‘아메리콜드(Americold)’에 미화 3억1900만달러를 투자했다.
아메리콜드는 미국과 호주, 뉴질랜드,캐나다,아르헨티나등에서 176개의 저온 물류센터를 소유 및 운영하고 있다. 아메리콜드는 2018년 1월 공모리츠(REITs)를통해 상장했으며, 골드만삭스는 2019년 엑시트했다. 한편 골드만삭스는 최대 규모의 외국계 투자기업 중 하나로, 1999년 이후 미화 40억 달러가 넘는 금액을 국내기업에 투자해왔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