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윤소하 의원 "우한 폐렴 바이러스 사람간 전염, 선제 대응해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2019.12.26 /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2019.12.26 /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목포=뉴스1) 김영선 기자 =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21일 "중국 우한에서 폐렴 집단발병사태를 일으킨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사람 간에 전염이 된다고 중국보건당국이 발표했다"며 "질병관리본부 중심으로 강력한 선제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결국 우려했던 일이 일어났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중국여성이 어제 확진판정을 받음으로써 위기의식은 커져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는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겪은 바 있다"며 "5월에 첫 감염자가 발생, 186명의 감염자 가운데 38명이 사망했고, 전국은 메르스 공포로 관광객이 줄고, 경제활동 위축, 수천 명의 예비 감염자가 격리됐다"고 감염병의 심각성을 설명했다.

윤 의원은 "모든 감염병은 초기 대응이 중요한 만큼 정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국내에 유입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미 국내에 들어와 있을 수 있는 잠복기 환자들을 찾기 위해 방송, 언론 등을 통해 홍보를 강화하고 각 의료기관과도 유기적인 협조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