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늘의 날씨] 광주·전남(22일, 수)…흐리고 많은 비

22일 광주와 전남은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겠다. 사진은 비 내리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 일대에서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는 시민들 모습. /뉴스1DB © News1
22일 광주와 전남은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겠다. 사진은 비 내리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 일대에서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는 시민들 모습. /뉴스1DB © News1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22일 광주와 전남은 대체로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광주·전남은 제주도 서쪽 해상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

비는 이른 오전 남서해안 지역에서 내리기 시작해 점차 다른 지역으로 확산하고, 23일 오전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전남 남해안 20~60㎜, 그 밖의 지역 10~40㎜.

아침 최저기온은 곡성 -2도, 보성·영광·장성 0도, 강진·고흥·구례·나주·담양·영암·장흥·화순 1도, 광주·무안·신안·함평·해남 2도, 광양·목포·순천 3도, 완도·진도 4도, 여수 5도 등 영하 2~영상 5도로 전날보다 4~6도 높겠다.

낮 최고기온은 고흥·목포·보성 7도, 강진·곡성·나주·무안·여수·영광·완도·장흥·함평 8도, 광양·광주·구례·담양·순천·신안·장성·해남·화순 9도, 영암·진도 10도 등 7~10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수준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럽겠다"며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많은 양의 비가 내리면서 얼어있는 지면이 일시적으로 녹아 비탈면의 산사태, 축대붕괴 가능성이 있다"며 "안전사고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