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거창군, 지하수 방치공 찾기 운동 추진

군, 지하수 방치공에 대한 원상복구사업도 병행
[거창=뉴시스] 거창군청 전경.
[거창=뉴시스] 거창군청 전경.

[거창=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거창군은 지하수 보전과 오염 방지를 위해 ‘지하수 방치공 찾기 운동’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지하수 방치공이란 개발실패 및 사용종료 후 적절하게 되메움 되거나 자연 매몰되지 않은 채 관리대상에서 누락·방치돼 지하수 오염이 우려되는 지하수 관정이다.

특히 방치된 지하수 관정은 설치된 관이 부식되거나 오염된 지표수, 농약의 침투로 지하수 오염을 유발할 수 있다.


이번 ‘지하수 방치공 찾기 운동’은 방치·은닉된 모든 관정이 대상이다.

발견된 방치공은 지하수 방치공 상설신고센터인 군청 환경과나 한국수자원공사 방치공 신고 전용전화로 신고하면 되고 군에서는 신고된 방치공에 대해 원상복구 사업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다.

이덕기 환경과장은 “방치공은 지하수 오염에 주된 원인이 되지만 찾기가 쉽지 않다”며 “지하수 보전을 위해 지하수 방치공 찾기 운동에 지하수 개발·이용자들과 군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