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사근동'하숙촌', 마을호텔로 변신한다.

[파이낸셜뉴스]서울 성동구 사근동이 도시재생 사업으로 '마을호텔 특화도시'로 조성된다.

성동구는 최근 '사근 도시재생활성화계획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사근 도시재생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알렸다.

이 사업은 사근동 212-1번지 일대(10만㎡ 규모) 노후된 건축물, 차량통행이 불가능한 비좁은 골목길 등 열악한 주거 환경을 리모델링한다.

이에 따라 오는 12월까지 기초현황조사와 지역자원 발굴,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2024년까지 총 1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도시재생사업을 한다.

이번 착수보고회에서는 사근동이라는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향후 도시재생 사업의 주요 내용과 비전을 공유했다.

사근동은 대부분 20년 이상 된 저층건물이 밀집돼 있다. 그러나 주변에 청계천과 중랑천이 펼쳐지는 보기 드문 전경과 지하철 왕십리역이 인접해 있다.

여기에 한양대 학생들의 배후주거지로 청년들과 주민들이 공생하는 형태의 지역문화를 갖고 있다.

이런 특성에 따라 성동구는 주민과 청년이 함께 만드는 '마을호텔 특화도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 계획에 따르면 저층노후주택들을 가꿈주택사업과 연계해 개성있는 숙박시설로 개선하고 사물인터넷(lo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실시간 객실확인과 예약서비스 시스템을 갖춘다.

특히 주변 편의시설과 도로확충, 공유공간 조성 등 기초 인프라를 구축시켜 주민협의체가 스스로 마을호텔을 운영하며 호텔리어 양성 등 청년과 주민들의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마을전체가 하나의 호텔이 되어 주거환경개선과 지역경제 활성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주민모임인 '사근담쟁이'를 중심으로 한 주민협의와 참여로 결정한다. 한양대 학생과 주민을 주축으로 한 주민연구단 '리빙랩'을 만들어 주민설명회와 주민참여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고 전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사근동을 관광객에겐 개성 있는 숙박시설을 제공하고 주민에겐 임대수익을 보장하는 '스마트한 마을호텔 테마 특화도시'로 만든다"며 "이번 착수보고회에서 도출된 다양한 사업 내용을 바탕으로 청년과 주민이 함께 잘 사는 행복한 마을 사근동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dikim@fnnews.com 김두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