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여수 거문도 해상서 5t 낚시배 연료 떨어져 표류

해경, 선장의 구조 신고 받고 예인
22일 전남 여수시 거문도 해상에서 연료 부족으로 표류하던 5t급 낚싯배를 여수해경이 예인하고 있다.
22일 전남 여수시 거문도 해상에서 연료 부족으로 표류하던 5t급 낚싯배를 여수해경이 예인하고 있다.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여수시 거문도 해상에서 22일 연료 부족으로 표류하던 5t급 낚싯배가 해경에 예인됐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3분께 여수 삼산면 거문도 북쪽 300m 앞 해상에서 5명이 타고 있던 고흥선적 낚싯배 Y 호(5.48t)가 연료 떨어져 표류 중이라는 선장 A (46) 씨의 구조요청이 접수됐다.


여수해경 거문파출소 구조정은 신고 10여 분만에 현장에 도착해 낚싯배를 거문항으로 예인했다.

이 배는 22일 오전 6시께 고흥군 도양읍 녹동항에서 출항해 거문도 인근 해역에서 선상 낚시 중 연료가 떨어지면서 표류했다.

해경 관계자는 "다중이용 선박인 낚싯배는 해상 사고 발생 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출항 전 통신과 기관, 연료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