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지난해 부산 수출 139억 달러…최근 5년 중 최저

[부산=뉴시스] 부산항 신항
[부산=뉴시스] 부산항 신항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지난해 부산의 수출 실적이 최근 5년 중 가장 낮은 성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무역협회 부산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의 수출은 139억3161만 달러로, 전년도에 비해 3.3% 감소했다.

이는 2015년 156억 달러, 2016년 140억 달러, 2017년 150억 달러, 2018년 144억 달러 등 최근 5년 중 가장 낮은 성적이다.

지난해 전국 수출도 미·중 무역분쟁, 일본 경제보복 등 글로벌 통상위기의 여파로 전년 대비 10.3% 감소한 5423억 달러에 머물렀다.

부산의 경우 지자체 수출액 순위로는 10위를, 수출증감률 기준으로는 5위를 기록했다.

부산 수출은 승용차(-34.4%), 자동차부품(-9.1%) 등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항공기부품(8.0%), 선박용 엔진 및 부품(168.7%), 선박(21.9%) 등 주력 수출품목의 선전으로 비교적 선방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동광 수출은 1억6800만 달러를 기록하면서 가장 큰 폭의 상승세(5만4659.5%)를 보였으며, 대중국 2위 수출품목으로 급부상했다고 무협은 전했다.


국가별로는 수출 5대국 중 중국(2위, 32.7%)을 제외한 나머지 국가의 수출이 모두 감소했다. 미국(1위, -15.4%), 일본(3위, -2.7%), 베트남(4위, -11.1%), 멕시코(5위, -15.9%) 등은 감소한 반면 대중국 수출은 2년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고, 수출 비중도 14.9%로 상승했다.

무협 관계자는 "올해 역시 미·중 통상 갈등 지속, 미국의 자동차 고율관세 가능성, 선진국 통화 긴축 영향 등의 대외 여건은 녹록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면서 "하지만 조선기자재, 기계류, 자동차산업 등 유망 품목의 글로벌 수요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올해 부산의 수출 규모가 반등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