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故 신격호 명예회장 고향 울산 선영에 '영면'

22일 오후 롯데그룹 창업주 고 신격호 전 명예회장의 유가족들이 고인의 영정을 들고 울산 둔기리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22일 오후 롯데그룹 창업주 고 신격호 전 명예회장의 유가족들이 고인의 영정을 들고 울산 둔기리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22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롯데별장에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노제를 마치고 장지로 향하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22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롯데별장에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노제를 마치고 장지로 향하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22일 고향인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둔기리 선영에 안장될 예정이다. 이날 오전 장례 관계자들이 고 신회장의 장지를 둘러보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22일 고향인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둔기리 선영에 안장될 예정이다. 이날 오전 장례 관계자들이 고 신회장의 장지를 둘러보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고향인 울주군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운구차가 오후 1시 40분께 고인의 고향인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둔기리 울산롯데별장에 도착한 뒤 노제가 엄숙하게 거행됐다.

이날 노제에서 장남인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의 아들 정열씨가 영정을,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아들 유열씨가 위패를 들었다.

고인의 부인인 시게미츠 하츠코 여사, 신동주 전 부회장, 신동빈 회장, 고인의 친동생인 신준호 푸르밀 회장 등 유족들이 굳은 표정으로 뒤따랐다.

고인의 영정을 든 신정훈씨는 수십명을 유족들을 뒤로하고 고인이 생전에 즐겨 찾았던 별장 곳곳을 돌았다.

이날 비가 내리는 가운데 열린 노제는 10분 만인 1시50분에 끝났다.


고인의 영정과 유족들을 다시 태운 운구차는 장지인 롯데별장 맞은편 야산의 영산신씨 선영에서 하관식을 진행했다.

"고향에서 영면에 들고 싶다"는 고인의 생전 유지에 따라 유족들은 이미 고향 선영에 묘터를 마련해 두었다.

이날 오전까지 묘역 조성 허가가 나지 않아 울주군이 현장 실사를 마친 오후에 묘지 조성 작업에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