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련회서 만취해 사라진 20대 女대생, 1시간 뒤 찾았더니 온몸이..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경북 경주에서 대학교 수련회에 참석해 새벽에 만취한 상태로 길을 잃은 20대 여대생이 신고 1시간 만에 발견됐다.

경주경찰서는 불국사 인근 진현동의 한 도로에서 실종 신고된 A(28·여)씨를 발견해 귀가토록 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전 2시 30분께 편의점에 물건을 사러 간다며 숙소를 나선 뒤 돌아오지 않았고, 기다리던 친구들이 오전 4시 40분께 112로 신고했다.

경찰은 주변 CCTV를 분석해 A씨의 이동 방향을 특정한 뒤 인근 파출소 순찰차와 여청수사팀 인력 등을 총동원했다.


인근 지역 집중 수색으로 방향 감각을 잃고 도로를 헤매던 A씨를 오전 5시 30분께 발견했다.

실종 당시 A씨는 만취 상태에다 신발을 신지 않은 채 온몸이 흙투성이 상태로 저체온증을 느끼는 상태였다.

영하의 추위에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었으나 건강에는 특별한 이상이 없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