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롯데멤버스 "명절 선물세트로 '햄·통조림' 가장 인기"

롯데멤버스 2020 설 선물 쇼핑 트렌드 인포그래픽 © 뉴스1(롯데멤버스 제공)
롯데멤버스 2020 설 선물 쇼핑 트렌드 인포그래픽 © 뉴스1(롯데멤버스 제공)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올해도 햄·통조림 세트가 명절 선물로 가장 인기가 높았다.

롯데멤버스는 회원 구매 행동 및 내외부 제휴사 판매 자료를 바탕으로 설 선물 쇼핑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경기 불황 및 소비심리 위축의 영향으로 올해 설 선물세트 구매(설 연휴 전 1~3주 기준)는 전년 동기 대비 6.5% 정도 감소했다.

선물세트별 인기 순위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올해도 백화점, 마트, 슈퍼, 편의점, 인터넷쇼핑을 통틀어 햄·통조림혼합세트(26.2%)가 구매 비중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한우선물세트(15.0%), 스킨케어세트(14.9%) 순으로 구매 비중이 높았다.

올해 새롭게 떠오른 인기 선물세트는 영양제세트다. 지난해 동기 대비 판매액이 84.6%나 늘었다. 반면 생선(-31.7%), 식용유(-21.2%) 등 식재료 선물세트 구매는 눈에 띄게 줄었다. 롯데멤버스는 맞벌이 부부 증가, 간편식 소비 확대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또 홈카페족 증가에 따라 커피세트 구매는 46.3% 증가했지만 차세트 구매는 26.9% 감소했다.

유통 채널별로 보면 백화점에서는 한우선물세트가, 인터넷쇼핑에서는 스킨케어세트가 가장 잘 팔렸다. 마트, 슈퍼, 편의점에서는 모두 햄·통조림혼합세트 구매 비중이 가장 높았다.


선물세트 평균 구매 금액은 백화점 12만3000원, 인터넷쇼핑 6만3000원으로 나타나 백화점에서는 고가 프리미엄 상품을, 온라인에서는 실용적인 가성비 상품을 주로 구매하는 최근의 소비 트렌드를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롯데멤버스가 패널 5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설 선물 대상은 1위는 가족(45.6%), 2위는 친척(20.6%), 3위는 지인(19.8%)인 것으로 나타났다.

황윤희 롯데멤버스 데이터애널리틱스부문장은 "올해 설 선물 쇼핑 트렌드에서는 식생활 변화에 따른 구매 행동 변화가 가장 두드러졌다"고 말했다.